인천다지기 fc '스페셜올림픽 K리그 유니파이드컵' 성료…이랜드&인천 '첫번째 승리자' 등극

문대훈
2021-11-14
조회수 136


장애인체육단체와 프로스포츠단체간 처음 시도되는 공동사업으로 화제를 모은 K리그 통합축구 초대대회가 성공리에 끝났다. 서울 이랜드와 인천 유나이티드가 초대 '승리자'로 남았다.


다지기FC와 손을 맞잡은 인천 유나이티드는 2승 1무 승점 7점으로 B조 1위에 올랐다. 경남FC(2승 1패·6점) 강원FC(2무 1패·2점) 대전하나 시티즌(1무 2패·1점)이 뒤를 이었다.



'스페셜올림픽 K리그 유니파이드컵'은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페셜올림픽코리아가 주최·주관하고 현대자동차가 후원하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파파존스가 지원·협찬하는 대회로, 발달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스포츠활동을 통해 서로에 대한 마음의 벽을 허물고 이해와 신뢰를 견고히 할 수 있도록 돕는 사회적 운동의 일환이다.


이번 초대 대회에는 연고 내 발달장애인 클럽이 있는 K리그 8개 구단 통합선수단이 참가했다. 국가대표 출신 배기종 코치가 이끄는 경남을 비롯해 강원FC, 인천 유나이티드, 서울 이랜드, 수원 삼성, 대전하나 시티즌, 부산 아이파크, 제주 유나이티드 등이다. 참가팀들은 스페셜 선수(발달장애인) 10명, 파트너 선수(비장애인) 10명, 코치 5명 포함 25명으로 구성했다. 스페셜 선수 6명, 파트너 선수 5명이 선발출전했다. 스페셜은 스페셜, 파트너는 파트너끼리 교체할 수 있게 했다.

대회는 통합축구의 취지에 맞게 순위에 연연하지 않고 지나친 경쟁을 피하기 위해 토너먼트를 뺀 조별리그로만 치렀다. 8팀씩 2개조로 나뉘어 팀당 3번씩 붙었다. 승점-득실차-다득점으로 순위를 따졌다. 사회자는 시상식에서 4위, 우승팀이 아닌 '네번째 승리자'(4위), '첫번째 승리자'(1위) 등으로 호명했다.

첫 대회를 성공리에 끝마친 스페셜올림픽코리아와 프로축구연맹은 참가팀을 늘려 연중리그를 치르는 계획을 세웠다.
창녕=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https://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2111150100113540007617&servicedate=20211114


다지기심리운동연구소의 선수들이 이번대회에서 큰 성과를 내었습니다. 많은관심과 응원부탁드립니다.

0 0